브라비 공식 런칭🎉 매일경제 기사 보러가기 >

후기

2022. 1. 12.

2022. 1. 12.

LG유플러스 사옥에서 마주친 클래식 연주회

LG유플러스 사옥에서 마주친 클래식 연주회

Written by

Written by

Bravi!

Bravi!

후기

2022. 1. 12.

LG유플러스 사옥에서 마주친 클래식 연주회

Written by

Bravi!

햇빛이 따스하게 내리는 8월의 마지막 날, 용산구에 있는 LG U+의 본사에서 브라비의 오피스 연주회가 열였습니다. 국내 이동통신 분야의 굳건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LG. 브라비는 바쁘게 돌아가는 평일에 음악을 선물했습니다.

이번 오피스 연주회를 위해 브라비는 섬세한 기획 과정을 거쳤습니다. 과연 어떤 연주회를 선보였을까요? LG U+ 본사에서 열린 브라비의 오피스 연주회 현장을 소개합니다.



우리의 삶과 가장 맞닿아 있는 기업,
LG U+


LG유플러스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를 수 없는 기업입니다. 우리 삶과 가장 맞닿아 있는 이동통신 기업이죠. 2023년 시장 점유율에 따르면 국민 4명 중 1명 이상은 LG유플러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국내 최초 데이터 통신 사업자로 5G를 선도하고 있는데요, 청소년, 20대 그리고 노년층 등 다양한 고객들을 고려한 서비스를 출시해 고객 선택권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용산구에 있는 LG유플러스의 본사는 높은 층고와 생화가 가득한 싱그러운 분위기를 뽑냅니다. 또 점심을 먹고 복귀한 사원들이 탁 트인 뷰와 함께 사내 카페를 이용할 수 있죠. 로비에 놓인 야마하 그랜드 피아노로 LG유플러스가 얼마나 예술을 사랑하는지 엿볼 수 있었습니다.


브라비의 오피스 연주회,
콰르텟으로 재해석한 친숙한 선율들


브라비는 4대의 현악기로 LG유플러스의 사원들에게 산뜻한 음악을 선사했습니다. 귀에 익숙한 곡들을 현악기로 새롭게 해석해 신선함을 추구했는데요, 점심식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사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30분 동안 연주회가 진행되는 동안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문다의 오피스 연주회에 집중했습니다. 한 손에는 커피를 들고 편안히 음악을 감상하는 모습, 로비의 소파에 앉아 눈을 감고 선율에 집중하는 관객들이 가득했습니다.

여름을 마무리하는 늦여름을 담은 곡들로 세트리스트를 구성했습니다. 연주의 포문은 여인의 향기 OST의 강렬한 멜로디로 시작했습니다. 바이올린의 속도감있는 테크닉으로 귀 뿐만 아니라 눈도 집중할 수 있는 곡이었습니다. 이후 지브리의 바다가 보이는 마을, Summer의 연주로 늦여름의 분위기를 물씬 담아냈죠. 에릭 사티의 짐노페디(Gymnopedie) No.1으로 각 악기의 다채로운 소리로 마무리했습니다.


오피스 연주회로
일상의 색다른 경험을

문다의 오피스 연주회를 본 관객들은 어떤 느낌을 받았을까요? 점심시간에 열린 음악회로 마음이 정화되는 기분을 받았고 이후 업무에도 도움을 받았다고 합니다. 또 다른 연주회보다 가까이서 연주자들을 볼 수 있어 색다른 경험이었다는 평가도 있었습니다. 관객들의 반응을 생생히 담은 후기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 확실히 음악은 현장에서 직관하는 것이 훨씬 마음에 와닿는 것 같아요.  네 명의 연주자가 협업하면서 열심히 연주하는 모습을 보면서 일하는 것이나 연주하는 것이나 별반 다르지 않겠구나 싶었어요.  아름다운 결과물(하모니)를 내기 위해서는 한 몸처럼 생각하면서 움직여야 한다는 점에서요.

  • 음악을 들으면 그 순간만큼은 영혼이 정화되는 느낌을 받기 때문에, 훨씬 순수하고 마음이 진정된 상태에서 업무를 시작할 수 있었어요.

  • 연주자 분들의 연주를 바로 눈 앞에서 보니 평소 음악회에서 감상하던 것과는 다른 느낌이었어요. 각 연주자의 연주 동작들도 잘 보이고 악기별로 소리도 더 잘 들리니 훨씬 친근하고 가깝게 느껴졌어요. 무엇보다 연주곡들이 워낙 좋아하는 곡들이어서 눈앞에서 생생한 연주를 듣는 게 너무 즐거웠어요.

  • 가까이 보이니까 연주자 분들의 몸짓과 표정들을 생생하게 볼 수 있어서 재미있었어요. 연주자 분들이 서로 눈맞춤하며 호흡을 맞추는 모습도 인상적이었어요. 그리고 하울의 움직이는 성 OST와 디즈니 OST는 너무 좋아하는 곡인데 라이브 연주를 들을 수 있어서 정말 좋았어요.


브라비는 LG U+에 클래식 연주회를 선보이며, 오피스에서도 예술의전당의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듣는 바이올린의 화려한 기교와 첼로의 웅장함으로 일상에서 탁월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죠. 브라비의 오피스 연주회로 우리 회사의 마인드 케어를 시작해보세요.

햇빛이 따스하게 내리는 8월의 마지막 날, 용산구에 있는 LG U+의 본사에서 브라비의 오피스 연주회가 열였습니다. 국내 이동통신 분야의 굳건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LG. 브라비는 바쁘게 돌아가는 평일에 음악을 선물했습니다.

이번 오피스 연주회를 위해 브라비는 섬세한 기획 과정을 거쳤습니다. 과연 어떤 연주회를 선보였을까요? LG U+ 본사에서 열린 브라비의 오피스 연주회 현장을 소개합니다.



우리의 삶과 가장 맞닿아 있는 기업,
LG U+


LG유플러스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를 수 없는 기업입니다. 우리 삶과 가장 맞닿아 있는 이동통신 기업이죠. 2023년 시장 점유율에 따르면 국민 4명 중 1명 이상은 LG유플러스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국내 최초 데이터 통신 사업자로 5G를 선도하고 있는데요, 청소년, 20대 그리고 노년층 등 다양한 고객들을 고려한 서비스를 출시해 고객 선택권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용산구에 있는 LG유플러스의 본사는 높은 층고와 생화가 가득한 싱그러운 분위기를 뽑냅니다. 또 점심을 먹고 복귀한 사원들이 탁 트인 뷰와 함께 사내 카페를 이용할 수 있죠. 로비에 놓인 야마하 그랜드 피아노로 LG유플러스가 얼마나 예술을 사랑하는지 엿볼 수 있었습니다.


브라비의 오피스 연주회,
콰르텟으로 재해석한 친숙한 선율들


브라비는 4대의 현악기로 LG유플러스의 사원들에게 산뜻한 음악을 선사했습니다. 귀에 익숙한 곡들을 현악기로 새롭게 해석해 신선함을 추구했는데요, 점심식사를 마치고 돌아오는 사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30분 동안 연주회가 진행되는 동안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문다의 오피스 연주회에 집중했습니다. 한 손에는 커피를 들고 편안히 음악을 감상하는 모습, 로비의 소파에 앉아 눈을 감고 선율에 집중하는 관객들이 가득했습니다.

여름을 마무리하는 늦여름을 담은 곡들로 세트리스트를 구성했습니다. 연주의 포문은 여인의 향기 OST의 강렬한 멜로디로 시작했습니다. 바이올린의 속도감있는 테크닉으로 귀 뿐만 아니라 눈도 집중할 수 있는 곡이었습니다. 이후 지브리의 바다가 보이는 마을, Summer의 연주로 늦여름의 분위기를 물씬 담아냈죠. 에릭 사티의 짐노페디(Gymnopedie) No.1으로 각 악기의 다채로운 소리로 마무리했습니다.


오피스 연주회로
일상의 색다른 경험을

문다의 오피스 연주회를 본 관객들은 어떤 느낌을 받았을까요? 점심시간에 열린 음악회로 마음이 정화되는 기분을 받았고 이후 업무에도 도움을 받았다고 합니다. 또 다른 연주회보다 가까이서 연주자들을 볼 수 있어 색다른 경험이었다는 평가도 있었습니다. 관객들의 반응을 생생히 담은 후기들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 확실히 음악은 현장에서 직관하는 것이 훨씬 마음에 와닿는 것 같아요.  네 명의 연주자가 협업하면서 열심히 연주하는 모습을 보면서 일하는 것이나 연주하는 것이나 별반 다르지 않겠구나 싶었어요.  아름다운 결과물(하모니)를 내기 위해서는 한 몸처럼 생각하면서 움직여야 한다는 점에서요.

  • 음악을 들으면 그 순간만큼은 영혼이 정화되는 느낌을 받기 때문에, 훨씬 순수하고 마음이 진정된 상태에서 업무를 시작할 수 있었어요.

  • 연주자 분들의 연주를 바로 눈 앞에서 보니 평소 음악회에서 감상하던 것과는 다른 느낌이었어요. 각 연주자의 연주 동작들도 잘 보이고 악기별로 소리도 더 잘 들리니 훨씬 친근하고 가깝게 느껴졌어요. 무엇보다 연주곡들이 워낙 좋아하는 곡들이어서 눈앞에서 생생한 연주를 듣는 게 너무 즐거웠어요.

  • 가까이 보이니까 연주자 분들의 몸짓과 표정들을 생생하게 볼 수 있어서 재미있었어요. 연주자 분들이 서로 눈맞춤하며 호흡을 맞추는 모습도 인상적이었어요. 그리고 하울의 움직이는 성 OST와 디즈니 OST는 너무 좋아하는 곡인데 라이브 연주를 들을 수 있어서 정말 좋았어요.


브라비는 LG U+에 클래식 연주회를 선보이며, 오피스에서도 예술의전당의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듣는 바이올린의 화려한 기교와 첼로의 웅장함으로 일상에서 탁월한 경험을 제공하고 있죠. 브라비의 오피스 연주회로 우리 회사의 마인드 케어를 시작해보세요.

아직도 망설여지시나요?

우리 회사 맞춤 기획안을 받고 고민해도 늦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무료로 받아보세요.

오피스 연주회로 시작하는 우리 임직원 마인드 케어.

© Moonda Inc. 2024. All rights reserved.

아직도
망설여지시나요?

우리 회사 맞춤 기획안을 받고 고민해도
늦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무료로 받아보세요.

오피스 연주회로 시작하는 우리 임직원 마인드 케어.

© Moonda Inc. 2024. All rights reserved.

아직도 망설여지시나요?

우리 회사 맞춤 기획안을 받고 고민해도 늦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무료로 받아보세요.

오피스 연주회로 시작하는 우리 임직원 마인드 케어.

© Moonda Inc. 2024. All rights reserved.